M.ovie T.ravel R.estorang E.veryday :: '앤디서키스' 태그의 글 목록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Dawn of the Planet of the Apes, 2014)

장르 / 국가: 액션, 드라마, SF 스릴러 / 미국

상영시간/ 개봉: 130분 / 2014. 07. 10

출연: 앤디 서키스, 게리 올드만, 제이슨 클락, 주디 그리어, 케리 러셀, 토비 켑벨, 커크 에이스베도, 코디 스밋 맥피



당신은 그들과 공존할 수 있습니까? 이 말은 인류를 멸망하게 한 바이러스와 함께할 수 있겠냐는 말고 같은 말로 보면 될 것 같다. 

유인원을 동물로 본다면 조류 독감이 걸린 조류와 공존할 수 있겠냐는 질문과 비슷하다. 너무 극단적인가? 영화를 보면 알겠지만 얼마 남지 않은 극소수의 인류는 유인원의 바이러스로 인해 멸망했으니 비슷하거나 같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본다. 

그렇다면 면역력이 있는 인류는 바이러스와 공존할 수 있는가? 역시 아니라고 본다. 어떠한 이유에서도 인류에게 해가 되는 과거 바이러스는 인간에게 있어서 공존할 수 없는 절대적인 존재가 된다. 


간략 줄거리


진화한 유인원 Vs 멸종 위기의 인류

평화는 깨졌다.

유인원으로 인한 바이러스가 발생한 지 10년 후 인류는 면역력을 가진 소수의 인원만 가족을 잃은 고통과 함께 살아가고 유인원은 자신들만의 터전을 만들어 평화롭게 살아간다. 끊어진 전력 공급을 위해 탐사 도중 우연히 서로의 종족이 마주하게 되고 생존을 위해 서로가 전쟁을 하게 되는데...



멸종 위기 인류... 인류가 멸종하게 된다면 그것은 유인원에 의한 바이러스 때문이라고 하겠지... 물론 바이러스가 원인이지만 분명 인간의 잘못으로 생겨난 바이러스이니 근본은 인간이고 책임도 아예 없다고 단정 지을 순 없을 거라 본다. 


감상 소감 및 생각




과연 인간은 진화를 하고 있는 것인가 스스로가 종말의 길로 다가가고 있는 것인가.?

유인원보다 진화했다고 생각하는 '드레퓌스'는 유인원을 보고 동물들이라는 발언을 한다. 아니 모두들 유인원보다는 진화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영화 속에서 인류는 전기가 없으면 살아갈 수 없는 존재이고 오히려 유인원의 영역에 있는 발전 시스템을 가동하기 위해 부탁하는 신세까지 지게 된다. 폭력적인 인간들, 인류는 여전히 전쟁과 싸움의 연속을 하고 있다. 이것이 인류가 말하는 진화인가...


전기가 없어도 살아갈 수 있는 유인원들은 인간의 태초의 모습과 비슷한데 그렇다면 유인원 역시 인간처럼 진화를 거듭한다면 결국 많아진 인원을 다스리지 못하고 다양한 의견 충돌과 세력 다툼으로 서로가 서로를 멸망하게 될지도 모르는 일이다. 

전쟁과 다툼은 인간에게만 있는 유일한 영역이 아닌 것이다. 모든 동,생물이 살아가기 위해 공존보다는 약육강식을 몸으로 습득하여 잡아먹고 살생을 하며 살아간다.  


영화를 보다 보면 전쟁과 바이러스로 멸망한 인류와 비슷하게 유인원들도 인간을 없애야 한다는 의견으로 서로 대립하게 되는데 아마 '시저'는 싸움보다 평화적으로 합의를 볼 수 다고 느끼는 이유가 유일하게 인간과 교감을 나누며 살아보았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인간들도 마냥 싸우는 것을 원치 않는다. 하지만 생존에 있어서 때로는 서로가 서로를 직,간접적으로 죽여야 할 때도 있다는 것을 현실적으로 표현한 것이 아닐까 한다. 


죽음을 문턱에서 살고자 한다면 그것보다 두려운 것이 있을까.

인간은 살아 있기 때문에 살아야 한다. 








서로를 미워하는 두 개의 종족이 지구라는 한정 된 곳에 살아가고 있다면 언젠 가는 자신들의 터전을 위해 전쟁으로 빼앗는 게 당연할 수도 있다. 


영화는 오해로 인한 전쟁으로 다시 인류와 유인원은 멀어지면서 끝이 나지만 본인은 이것이 공존의 시작이라고 본다. 지구라는 한 곳에 살아가고 있지만 서로가 미워하고 해가 된다면 멀리서 서로에게 해가 되지 않고 살아가는 것도 하나의 공존이 될 수 있다. 공존이라고 해서 꼭 더불어 살아야 한다는 것은 아니니까. 어떻게 보면 이게 맞을 수도 있다. 

왜 인간들도 보기 싫은 사람은 멀리하고 좋아하는 사람들만 가까이 하지 않는가? 

서로가 꼭 도우며 살아가지 않아도 한 지구에 함께 존재한다면 그것이야 말로 평화의 공존이라 할 수 있지 않겠는가?







이미지 출처: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99740




Posted by High H.Gloss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Rise of the Planet of the Apes,2011)

장르 / 국가: 액션, 모험, SF / 미국

상영시간/ 개봉: 106분 / 2011 .08 .17개봉

출연: 제임스 프랭코, 프리다 핀토, 앤디 서키스, 브라이언 콕스, 톰 펠튼, 존 리스고, 데이빗 휴렛, 타일러 라빈

등급: [국내] 12세 관람가 [해외] PG13(13세 미만)



혹성탈출 1편 진화의 시작은 개봉 당시에 영화관에서 관상을 했었는데 이번에 3이 개봉하고 시간이 조금 지나서 편을 보기 위해 다시 한번 스토리를 정리하는 차원에서 1편부터 재 관람하게 되었다. 

진화는 인류를 위협하는 혁명이다! 영화 포스터에서 이야기 하는 인류를 위협하는 진화는 과연 인간에게 득이 될 것인가 실이 될 것인가. 제어가 가능해도 인간의 탐욕에 의해 모든 것이 무너질 수 있기에 완벽한 보장은 언제나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때문에 현재에도 개발 가능한 것들과 개발된 모든 것에 제한을 걸어 놓고 보장되는 한도 내에서 특정한 기관과 특정한 인물들만이 할 수 있는 만들고 사용할 수 있는 것이겠지. 



간략 줄거리


진화는 인류를 위협하는 혁명이다!

아버지가 알츠하이머 병에 걸려 이를 치유하기 위해 아들 '윌 로드만'은 손상된 인간의 뇌 기능을 회복 시키는 '큐어'를 개발하는데 임상 실험 전에 유인원들을 이용하면서 '시저'가 태어나게 되어 '윌'의 집에서 '시저'를 키우게 된다. 


시간이 지나면서 '시저'는 지능이 발달하게 되고 아버지라 생각하던 '윌'이 이웃 주민과 시비가 붙자 이를 본 '시저'가 공격을 하게 되고 때문에 '시저'는 다시 유인원들의 보호 시설로 보내지게 되면서 자신이 인간이 아닌 다른 존재라는 것을 알아차리게 되는데...






감상 후기 및 생각


영화의 시작은 가족의 사랑으로 시작해서 "가족이란 무엇인가"를 두고 결말이 난다. 아버지의 정신장애를 치료하기 위해 아들이 개발한 치료제. 그 치료제로 부활한 유인원의 자식 '시저'. 

'시저'는 치료제를 만든 인간을 아버지라 생각하고 가족애와 사랑을 느끼게 된다. 

가족과 아버지에 대한 사랑, 연민, 모성애.

과연 인간은 자신이 키우는 애완동물에게 가족과 같은 사랑을 느끼고 있는 것일까? 사랑이라는 것은 감정이니까 얼마든지 느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진정한 가족처럼 아니 인간적으로 대하기는 힘들지 않을까 싶다. 

인간은 인간이 아닌 다른 동물이나 감정을 느낄 수 있는 모든 것에 확실한 차별적 이유와 감정이 존재 한다. 


'오타쿠'처럼 감정과 느낌은 가족 이상의 가치로 다른 사물에 느낄 수도 있겠지만 역시 인간적으로 본다면 한계가 존재하겠지. 









영화에서는 인간도 아니고 동물도 아닌 진화를 거듭한 새로운 존재로 인간에게 있어서 유인원이 가족의 구성원으로 될 수가 있는지 생각하게 한다. 


법을 만들어 살아가는 인간은 아직 아무것도 알 지 못하는 유인원의 감정에 놀라움을 느끼기는 커녕 적대적인 반감만 보려 한다.

마치 인류가 지구의 본 주인인 것 처럼. 


줄거리는 유인원의 반격으로 적대적인 모습으로 묘사를 했는데 만약 초반에 아버지를 향한 사랑을 인간적으로 교육 시키고 인간이 지키며 살아가는 법에 대해 가르쳤다면 아마 영화의 장르는 액션이 아닌 로맨스로 전개되었을 수도 있었을 것 같다는 생각도 해본다. 







하지만 영화 속에서 인간은 항상 탐욕과 이기적인 모습을 감추지 않는 것으로 비춰지고 대립 적인 관계에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인물과의 소통으로 많은 이야기 요소를 만들어 낸다. 


한국 역사의 대립은 언제나 일본이고 인간을 소재로 한 대립은 언제나 인간이 아닌 로봇이나 동물 등 제 3의 존재로 전개가 되는데 여기서 굳이 아군과 적군을 나눈다면 소속된 사람들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니 뭐가 옳고 그른지 쉽게 정의를 내릴 수 없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이기기 위해서...생존하기 위해서...혹은 사랑을 위해서...


오랜만에 본 영화를 다시 봤더니 처음 개봉했을 때 느꼈던 감정과는 다르게 감독이 전달하고자 하는 영화 속 이야기를 새롭게 느낄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


이미치 출처: http://movie.naver.com/movie/bi/mi/photoView.nhn?code=80629




Posted by High H.Gloss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