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T.ravel R.estorang E.veryday :: '킬링타임' 태그의 글 목록

다크타워: 희망의 탑 (The Dark Tower, 2017)

장르/ 국가: 액션, 모험, 판타지/ 미국

상영시간: 95분 이라서 다행

감독: 니콜라이 아르셀

등급: [국내] 15세 관람가





두 개의 세상을 구하라~ 했지만...

건슬링어 VS 맨인블랙

탑의 수호자 VS 악의 추종자

차원을 넘나드는 운명의 대결이 시작된다.!

위 내용만 보면 진짜 그럴싸한 스토리로 영화를 보기도 전에 엄청난 재미 적 요소가 돋보이는 타이틀을 보여 준다.  

본인은 건슬링어 대 맨인 블랙이라 해서 맨인블랙 제작자가 만든 영화와 건슬링어라는 총을 다루는 영화를 두고 어느 영화가 더 재미 있는지 겨루는 것인 줄 알았다. 그래 내가 멍청한 거지. ㅎㅎ


간략줄거리


두 개의 차원이 함께 공존하는 세상에서 세상의 균형을 유지하는 다크타워를 파괴하려는 악의 세력과 이를 수호하고 저지하려는 유일한 건슬링어 '롤랜드'

혼자의 힘으로 이길 수 없게 되자 마지막 예지자 '아라 캠피그넌'에게 찾아가는데, 다른 차원에서 미래를 예지하는 또 한 명의 어린아이 '제이크'와 만나 악의 추종자 '월터'에 맞서게 된다. 




영화는 평화로운 한 마을에서 악의 세력에 의해 다크타워를 공격하게 되는 어린아이들로 부터 시작한다. 빛의 마음...인가? 완벽한 픽션의 판타지 영화인 것 같은데 현재 지구의 시점과 믹싱한 것 부터가 뭔가 내용이 뒤죽박죽이 된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이야기는 삼천포로 심장은 서울로, 눈은 대구로~


감상 후기 및 개인 생각


솔직히 영화 평점은 이해 불가이다. 분명 원작 소설을 숙지하고 있던 사람들만 이해가 가능한 점수겠지... 또는 출현 배우들의 대한 평점이거나.




오잉? 여기에도 어벤져스에 출현했던 배우 '수현'이 출현한다. 오~예뻐예뻐. 하지만 코피가 터지고 만다.(안습) 이제 헐리우드로 완전히 전향 한 건가? 


아무튼 원작도 모르고 소설책은 더더욱 모르는 상황에서 영화를 본 소감은 이렇다. 진짜 뒤죽박죽이라 이해하면서 보려면 절대 이해 불가이고 완벽한 픽션의 판타지 영화라는 것만 가만 하고 본다면 킬링용으로 볼만할 것 같다.

맨인블랙은 충분히 세상을 멸망 시킬 수 있는 마법이 있음에도 적절하게 사용하지 못하는 것 같고 처음부터 머리를 써서 맨인블랙을 죽이지 못하는 건슬링어도 답답한 그 자체였다. 그냥 스토리를 전개해야만 하는 내용들로 가득 차서 왜 그렇게 됬는지 왜 이래야 하는지는 알 수도 없으며 그렇다고 액션 씬도 그저 그랬던 것 같다. 





원작 소설이 언제부터 연재가 된 지는 모르겠지만 악의 세력으로 등장하는 인간의 탈을 쓴 외계 생명체? 들은 분명 한때 이슈가 되었던 '랩틸리언'을 보고 모티브로 한 게 아닌가 싶다. 본인은 '랩틸리언'과 프리메이슨, 일루미나티 에 대해 어느 정도 보고 읽은 적이 있어서 영화 속 악의 세력을 보고 흥미롭게 보았던 것 같다.그런데...마법사랑 맞서는 서부의 총잡이라...


이야기 후반부에 등장하는 총잡이 액션 씬은 점점 '데빌메이크라이'를 연상케 했고...




2편을 예고하며 그렇게 사라지고 만다. 분명 캐스팅은 괜찮았어. '랩틸리언' 같은 흥미로운 괴 생명체도 나쁘지 않았어. 배경도 좋고 배우들 연기도 좋았어. 

그런데 전체적으로 별로야. 나는 그래.


영화라는 건 보는 사람마다 다르게 받아들일 수 있고 다른 관점에서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요소들이 있어서 뭐가 어떻다 저떻다 해도 이러한 평가 내용마저도 받아들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나는 재미 없게 봤는데 다른 사람은 재미 있게 봤다고 해서 둘 중 누구 하나가 이상하고 잘못된 것은 아니니까.^^





이미지 출처: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46407



Posted by High H.Gloss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트랙션 (ATTRACTION 2017)

장르/국가: 액션, SF / 미국, 러시아 연방

상영시간: 132분

감독: 표도르 본다르추크

등급: [국내] 15세 관람가

 

 

포스터만 보면 엘리시움과 디스트릭트9을 제작한 제작진이 만들었다는 건지 참여를 했다는 건지 알 수 없지만 영화를 보면 어디까지 관여했는지 앞 영화를 본 사람들이라면 바로 알 수 있을 것이다.

 

엘리시움은 나쁘지 않았고, 디스트릭트9은 재미있게 봤던 영화라 기대를 했었는데 어트렉션의 국가적인 내용과 스토리,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에서 느낄 수 있는 전체적인 내용은 경력으로부터 받는 효과일 뿐인 것 같다.

 

간략 줄거리

외계존재 VS 인류 막지 못하면 미래는 없다.!

 

 

어느 날 갑자기 러시아 모스크바 도심 한가운데로 거대한 비행 물체가 추락하면서 비행 물체와 외계 존재의 등장에 러시아 국가는 비상사태에 돌입하게 된다.

 

당시 추락 현장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은'율리아'는 함께 있던 친구의 죽음으로 복수를 위해 비행 물체에 접근하는데, 그 과정에서 다시 한번 위험에 빠진 '율리아'는 갑자기 나타난 외계인에 의해 목숨을 건지게 되고 그들이 지구에 온 목적이 침략이 아닌 이유를 알게 된다.

 

불시착한 외계 존재는 지구의 물로 비행선을 수리하게 되고 그렇게 시간이 흐르게 되는데 이유를 알지 못하는 '토마'와 마을 사람들은 그들에 대한 적대감과 분노가 커져 군대를 조직해 전쟁을 준비하게 되고 이를 막기 위해 '율리아'와 외계 존재 '하콘'은 서로가 나서게 되는데...

 

 

 

 

감상 후기 및 개인 생각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후기를 작성했는지 모르겠지만 영화가 처음부터 끝까지 감독의 의도대로만 전개된다는 것을 보는 내내 느낄 수 있어서 평점이 그렇게 좋지는 않은 것 같다.

 

영화를 많이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의도대로만 전개되는 영화 내용은 조금만 보면 대충 앞으로 소개될 스토리와 각 캐릭터들의 행동 패턴을 알아차리게 된다. 때문에 재미 적 소요가 반감되는 악순환을 겪게 되는데 '어트랙션' 영화 역시 뻔한 스토리로 이미 내용을 알 수 있게 만들어져 조금은 아쉬움이 남는 영화인 것 같다.

 

영화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그래픽 요소는 감상자의 집중 도를 높여주고 배우들의 연기 역시 어설프거나 이질감 있지는 않았다. 대부분 평가 내용을 보면 시간 낭비, 한국 정서와 안 맞는다, 불편하다 등의 내용이 있지만 뻔한 스토리를 감안한다면 결코 재미없는 영화는 아니니 한 번 쯤은 봐도 괜찮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각 영화마다 감독의 의도 영화 내의 배경, 국가, 스토리 등으로 인해 영화의 전체적인 툴이 만들어 지게 되는데 '어트랙션'역시 러시아의 정서와 국가적인 배경에 잘 맞게 스토리를 구성했으니 그 점 역시 감안을 해야 하는 부분인 것 같다.

 

주인공 '율리아'의 반항적인 태도와 전 남친 '툐마'의 막 나가는 성향 그리고 잘생긴 외계 존재 '하콘'의 연기는 러시아에 잘 어울리는 실질적인 모습을 보여준 것이니 우리나라 사람들이 보이는 그대로만 받아들이려고 하는 자세는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어트랙션웃고 있는 액스트라 연기자

 


엑스트라 같은데 전쟁 씬 중 진지하게 돌진하는 장면에서 왜 환하게 웃고 있는 거죵~?ㅋㅋㅋㅋ

 

러시아 영화를 몇 편 봐서 아는데 문화적인 차이 때문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이해하기 힘든 부분은 확실히 존재한다.

그래서 영화를 볼 때 배우들이 사용하는 언어와 행동을 보고 성향과 그 영화가 주는 교훈 들 그리고 감독과 영화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핵심 내용을 받아 들이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이리나 스타르셴바움


여주인공 '율리아'역 맡았던 '이리나 스타르셴바움'의 경력의 보면 어트랙션이 첫 영화이고 첫 연기부터 주인공 역할을 연기한 여배우 인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냥 그렇다고.ㅎㅎ

 

 

이상 글로시의 개인적인 시각으로 본 영화 감상 후기를 마치겠다.

 

 


Posted by High H.Gloss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