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T.ravel R.estorang E.veryday :: 'SF영화' 태그의 글 목록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

(Guardians of the Galaxy Vol.2 2017)

장르/국가: 액션, SF / 미국

상영시간: 136분

감독: 제임스 건

등급: [국내] 12세 관람가



우주의 어벤져스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이제 지구의 슈퍼 히어로 영웅 어벤져스 팀과의 만남이 얼마 남지 않았다.



간략 줄거리


지구엔'어벤져스', 우주엔'가.오.갤'이 있다!



전작에서 최강이라 불리우는 '타노스'에 맞서 은하계를 구한 가디언즈 멤버들은 은하계 최고 해결사로 등극하게 된다. 여러 임무를 수행하던 중 여사제 '아이샤'의 임무를 맡게 된다. 

그 과정에서 맴버의 실수로 또다시 쫓기게 되고 '스타로드'는 우연히 아버지를 만나 그로 인해 숨겨진 힘의 원천에 대해 고민을 하면서 맴버들과는 또 다른 위기에 빠지고 마는데....





감상 후기 및 개인 생각


처음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1편을 감상할 때 마블이라는 것을 모른 채 감상하게 되었다. 감상을 하면서 '어? 이거 왜 이렇게 재미있지?'하는 생각을 했던 기억으로 2편까지 보게 되었는데 역시 미국 시리즈 영화는 실망을 안겨주는 일은 없는 것 같다.ㅎㅎ

1편보다 더욱 광대해진 스케일과 스토리로 재미있게 짜여진 액션과 현란한  CG그래픽을 보면 일단은 재미 있는 것 같다. 그대신 마블 스토리의 내용 전달을 위해 약간의 지루한 면도 있다. 


기존 인물 거의 그대로 스토리가 이어지고 추가로 등장하는 인물들은 핵심적인 인물 위주로 추가를 시킨 것 같다. 가.오.갤2를 보면서 마지막으로 느낀 점은 출현하는 인물이 거의 한정돼 있다는 것이다. 


'맨티스'역활을 맞은 폼 클레멘티에프는 처음 보는 배우인데 영화 속에서 확실히 자리를 잡은 것으로 보인다. 마블 스토리를 그다지 잘 알지는 못하지만 이후 영화에서도 '맨티스'는 새로운 맴버로써 앞으로 주목해야 할 인물인 것은 확실해 보인다. 



추가로 등장하는 인물들은 추후 영화 속에서 영향력이 있을 것 같은 인물들만 출현하는 것 같은데 그 중 '실베스타 스텔론'은 조금 의외였던 것 같다. (보면서 깜짝 놀람.) 

우리들의 복싱 영웅 '록키 발보아'가 이제는 은하계까지 출현하게 된 건가.

은하계 용병들의 지휘자로 지칭된 스텔로"스타카르"는 욘두와의 트러블 때문에 등장하고 마지만 엔딩크레딧까지 나오면서 추후 스토리에 영향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예고하게 되는데 영화만 보면 뜻밖의 등장인물들로 재미를 더해 관람 자들의 시선을 끌 수 있는 건 확실히 있는 것 같다. 그것도 알고 있는 배우에 한해서.


그나자나 욘두 이름을 부를 때마다 요리에센스 '연두'가 생각나는 건 본인 뿐만이 아니겠지..?크크크





가.오.갤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막강한 존재 '그루트'도 어린 아이로 등장을 하게 되는데 캐릭터 자체가 워낙 단순하고 일관된 모습을 보여줘서 영화 속에서 보여지는 성향은 전편과 크게 다를 게 없이 등장한다. 전편에서 멋진 활약으로 작아진 '그루트'는 영화를 보는 내내 귀엽고 엉뚱한 모습으로 영화 시작과 동시에 재미와 코믹 요소를 증가 시켜 등장 만으로도 재미를 줄 수 있는 존재로 낙인된 것 같다. 


겨울왕국에 '올라프'가 있다면 가오갤에 '그루트'가 있는 것처럼 영화 스토리에서 등장하는 제 2의 인물은 막히는 스토리를 이어주는 없어서는 안될 막강한 존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다. 


그나자나 '드렉스'의 무표정한 언어 개그는 너무 웃김. 영화를 보는 내내 '드렉스'만 등장하면 그냥 웃었던 것 같다. 분명 우리 주변에도 진지한 말을 웃기게 하거나 웃긴 말을 진지하게 하는 '드렉스' 같은 사람이 있을 것이라 본다.


아무튼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2는 액션과 재미 그리고 감도까지 전해주는 다양한 장르를 포괄하는 SF판타지 영화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비록 극장에서 관람을 못하고 TV로 결제해서 봤지만 마블시리즈 영화는 결제 금액이 전혀 아깝지 않으니 무조건 추천하는 영화라고 할 수 있겠다. 



이미지 출처 :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27398#






Posted by High H.Gloss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트랙션 (ATTRACTION 2017)

장르/국가: 액션, SF / 미국, 러시아 연방

상영시간: 132분

감독: 표도르 본다르추크

등급: [국내] 15세 관람가

 

 

포스터만 보면 엘리시움과 디스트릭트9을 제작한 제작진이 만들었다는 건지 참여를 했다는 건지 알 수 없지만 영화를 보면 어디까지 관여했는지 앞 영화를 본 사람들이라면 바로 알 수 있을 것이다.

 

엘리시움은 나쁘지 않았고, 디스트릭트9은 재미있게 봤던 영화라 기대를 했었는데 어트렉션의 국가적인 내용과 스토리,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에서 느낄 수 있는 전체적인 내용은 경력으로부터 받는 효과일 뿐인 것 같다.

 

간략 줄거리

외계존재 VS 인류 막지 못하면 미래는 없다.!

 

 

어느 날 갑자기 러시아 모스크바 도심 한가운데로 거대한 비행 물체가 추락하면서 비행 물체와 외계 존재의 등장에 러시아 국가는 비상사태에 돌입하게 된다.

 

당시 추락 현장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은'율리아'는 함께 있던 친구의 죽음으로 복수를 위해 비행 물체에 접근하는데, 그 과정에서 다시 한번 위험에 빠진 '율리아'는 갑자기 나타난 외계인에 의해 목숨을 건지게 되고 그들이 지구에 온 목적이 침략이 아닌 이유를 알게 된다.

 

불시착한 외계 존재는 지구의 물로 비행선을 수리하게 되고 그렇게 시간이 흐르게 되는데 이유를 알지 못하는 '토마'와 마을 사람들은 그들에 대한 적대감과 분노가 커져 군대를 조직해 전쟁을 준비하게 되고 이를 막기 위해 '율리아'와 외계 존재 '하콘'은 서로가 나서게 되는데...

 

 

 

 

감상 후기 및 개인 생각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후기를 작성했는지 모르겠지만 영화가 처음부터 끝까지 감독의 의도대로만 전개된다는 것을 보는 내내 느낄 수 있어서 평점이 그렇게 좋지는 않은 것 같다.

 

영화를 많이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의도대로만 전개되는 영화 내용은 조금만 보면 대충 앞으로 소개될 스토리와 각 캐릭터들의 행동 패턴을 알아차리게 된다. 때문에 재미 적 소요가 반감되는 악순환을 겪게 되는데 '어트랙션' 영화 역시 뻔한 스토리로 이미 내용을 알 수 있게 만들어져 조금은 아쉬움이 남는 영화인 것 같다.

 

영화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그래픽 요소는 감상자의 집중 도를 높여주고 배우들의 연기 역시 어설프거나 이질감 있지는 않았다. 대부분 평가 내용을 보면 시간 낭비, 한국 정서와 안 맞는다, 불편하다 등의 내용이 있지만 뻔한 스토리를 감안한다면 결코 재미없는 영화는 아니니 한 번 쯤은 봐도 괜찮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각 영화마다 감독의 의도 영화 내의 배경, 국가, 스토리 등으로 인해 영화의 전체적인 툴이 만들어 지게 되는데 '어트랙션'역시 러시아의 정서와 국가적인 배경에 잘 맞게 스토리를 구성했으니 그 점 역시 감안을 해야 하는 부분인 것 같다.

 

주인공 '율리아'의 반항적인 태도와 전 남친 '툐마'의 막 나가는 성향 그리고 잘생긴 외계 존재 '하콘'의 연기는 러시아에 잘 어울리는 실질적인 모습을 보여준 것이니 우리나라 사람들이 보이는 그대로만 받아들이려고 하는 자세는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어트랙션웃고 있는 액스트라 연기자

 


엑스트라 같은데 전쟁 씬 중 진지하게 돌진하는 장면에서 왜 환하게 웃고 있는 거죵~?ㅋㅋㅋㅋ

 

러시아 영화를 몇 편 봐서 아는데 문화적인 차이 때문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이해하기 힘든 부분은 확실히 존재한다.

그래서 영화를 볼 때 배우들이 사용하는 언어와 행동을 보고 성향과 그 영화가 주는 교훈 들 그리고 감독과 영화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핵심 내용을 받아 들이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이리나 스타르셴바움


여주인공 '율리아'역 맡았던 '이리나 스타르셴바움'의 경력의 보면 어트랙션이 첫 영화이고 첫 연기부터 주인공 역할을 연기한 여배우 인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냥 그렇다고.ㅎㅎ

 

 

이상 글로시의 개인적인 시각으로 본 영화 감상 후기를 마치겠다.

 

 


Posted by High H.Gloss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