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T.ravel R.estorang E.veryday :: 강릉시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을 다녀오다

-강원도 강릉시 정동진 모래시계공원-


7번 국도 동해 바다 해안가를 따라 가다 보면 발견할 수 있는 정동진 모래시계공원.

그곳에는 썬크루즈 호텔 리조트와 배 카페, 해안 레일 바이크, 그리고 조금 더 내려가 심곡항 부채길 까지 다양한 관광 요소가 있다. 


부채길 같은 경우 완공한 지 아직 얼마 되지 않았는데 넓게 트인 바다 전망과 2.85km라는 트래킹 코스로 도시인들에게 인기가 많은 명소 중에 하나 이다. 


주말이 되면 관광 버스와 단체 등산객들로 주차 난까지 겪고 있는 정동진 부채길은 전에는 드라이브 하는 사람들로 한적한 편이었는데 최근에는 밀려드는 관광객들로 꽉 막힌 교통 체중으로 인해 시민들의 불만이 이만 저만이 아니라고 한다... 그래도 지역 발전에 아주 큰 기여를 하고 있어서 그것으로 위안을 삼아야 하지 않나 싶다.

죽어가는 동네에 장사가 겁나게 잘됨. 거의 노른자 상권이 되었지. 계란 노른자.


아무튼 차도 막히고 사람도 많아서 이번에는 모래시계공원만 잠시 들렀다 오게 되었다. 






넓은 비포장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공원 쪽으로 향하는 다리를 하나 건너면 바로 왼쪽에 기차 박물관이 전시돼 있다. 

내부로 들어가면 카페가 먼저 나오고 입장권을 구입하면 오래된 물품들을 전시해 놓은 박물관을 구경할 수가 있다. 








정동진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아마 일출과 모래 시계가 아닐까 싶다. 워낙 유명하고 이 지역 관광 요소로 이용하고 있어서 기념품으로 다양한 모래 시계를 판매하고 있기도 하다. 

해안가이고 넓은 백사장과 카페들이 있어서 연말이면 해돋이를 보러 수많은 인파들로 가득 차는 곳 중에 하나 이다. 

저 멀리 보이는 썬크루즈 호텔 리조트도 비싸고 볼 품 없겠지만 그때가 되면 예약이 가득 차겠지....









정동진 모래시계공원을 대표하는 1년 짜리 모래시계.

오늘이 11월 7일이니까 위에 남아 있는 모래가 이제 한 달하고 20일 정도 남아 있다. 어떻게 1년 짜리 모래시계를 만들 생각을 했는지 발상이 참 대단하면서 무모하다는 생각이 살짝 든다.^^


덕분에 유명한 관광 요소로 적용 되었겠지만.









모래시계 앞에 있는 푯말을 보면 모래시계의 무게는 40톤이며 모래의 무게만 8톤이라 한다. 워메~ 감히 세계 최대의 모래시계답다.









모래시계의 제작 배경과 디장인의 의미, 그리고 개요는 위 이미지에 표기된 내용과 같다. 

음...대충 보니 그럴싸하게 짜 맞춘 냄새가 살포시 나는 게 잘 꾸며 놓았군.

부정하는 건 아니고 모든 디자인이 그렇듯 보이는 것과 볼 줄 아는 것에서 느낄 수 있는 디자인 적 감각은 반 이상이 꾸밈어로부터 온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에 괜한 트집을 잡아 본다.









열두 띠 이야기.


이곳 정동진 모래시계공원에 오면 다양한 비석과 장식들이 비치 되어 있는데 저마다 다양한 이유로 세워진 혹은 만들어진 핑계를 대고 있는 것 같아 재미있다. 

대부분은 무시하고 지나가겠지만. ^^

알아도 그만 몰라도 그만. 상식도 아니고 어디 가서 써먹을 일도 없음.









모래시계 레일


정동진을 대표하는 것 중에 하나가 증기 기관차인가? 철도도 많고 레일바이크며 모래시계까지 레일이 깔려있다. 

레일로 이동하여 모래시계를 보수, 수리 할 때 사용하는 것인지 아니면 1년이 지나 모래를 한 바퀴 돌리기 위해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









공원에서 해안가로 가면 넓은 백사장과 열두 띠에 대한 나무 장식을 볼 수 있다. 

본인은 하도 많이 와서 굳이 가지 않았음.

저 백사장에서 여름에 모래 공예 작품을 만들어 전시하는데 운 좋게 와서 보면 정말 세밀하게 잘 만든 작품들을 볼 수가 있다. 

어떻게 만들었는지 상상이 안 갔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접착 성분을 섞어서 만든다고....

그래도 정말 정밀하게 잘 만들었었다.








많이 아파 보이는 여인


중간 중간에 의자가 있어서 도시락을 싸와서 먹어도 될 것 같다. 

날이 쌀쌀해서 뭘 먹는 사람은 안보였지만 주차장에는 CU 편의점이 있고 오는 길 다리에는 할머니들이 옥수수와 번데기 등을 판매하시고 화장실과 자판기 까지 있어서 잠시 들러 휴식을 취했다 다음 장소로 이동하면 좋을 것 같다. 


본인은 다음 장소가 HOME이니 그곳에 가서 휴식을 취하는 걸로~









먼 길을 운전해 왔다면 넓은 들판과 다양한 운동 기구들도 있으니 이곳에서 스트레칭을 하고 뛰어놀면? 피로가 어느 정도 풀리면서 다시 쌓일 것이다.


다음에는 별 볼일 없는 썬크루즈에서 식사 한번 해봐야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강릉시 강동면 정동진리 6-4 | 모래시계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High H.Glossy

댓글을 달아 주세요